보관물

Archive for the ‘Intel STS’ Category

Google Science Fair에서 1등 하는 법

Google Science Fair에서 1등 하는 법

By James H. Choi
http://Korean.SabioAcademy.com
원문출처

미국에는 권위 있는 과학 경시대회가 세가지가 있다.  Intel STS, Intel ISEF, Siemens Competition이 그 셋이다.  그 권위에 도전하는 또 하나의 과학경시대회가 탄생 했으니 그것은 2년 전에 시작 된 Google

Science Fair이다.  기존 3개의 경시대회에서 빛을 못 본 학생이 이 새 경시대회에서는 무엇인가 다르지 않을까, 혹은 이렇게 다양한 과학 경시대회가 있으니 무엇인가 전문성을 가지고 그 대회의 특징에 맞는 주제를 선택하여 “집중 공략”하면 수상의 가능성을 높이지 않을까?  하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훌륭한 과학 연구는 누가 언제 봐도 훌륭한 과학 연구이기 때문에 대회마다의 특징이란 없다.

한 예로 Brittany Wenger학생의 경우를 보자.  내가 Brittany를 처음으로 심사한 것은 2010년San Jose에서 개최된 ISEF에서였다.  그 때 Brittany는 Freshman으로 처음 ISEF에 나온 것인 데 연구 주제는Neural Network을 응용한 연구로 컴퓨터 사이언스 분야로 출전 했다.  그 해는 3등을 했다.  심사위원 사이에서 “그다지 새롭지는 않지만 흥미로운 응용”이라고 평가가 되어 수상이 된 것이었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SpecialEvents/SpecialEvents.gif

그 다음해 2011년 ISEF가 Los Angeles에서 개최되었을 때 Brittany는 의학 분야로 출전을 했다.  컴퓨터 사이언스 심사위원인 나와는 무관했지만 그래도 서로 안목이 있는 사이가 되어 Brittany의 연구를 유심히 들여다 보았다.  (ISEF 학생들은 1년 전 심사한 사람을 대개 다 알아본다)  컴퓨터 사이언스가 만만치 않아 의학분야로 출전해 봤냐고 농담 했더니 주제가 바뀌었다고 했다.  보니 같은 Neural Network을 사용했지만 그 도구를 유방암 진단 쪽으로 초점을 돌린 것이었다.  어떻게 이런 임상 실험을 하는 허락을 받았냐고 물었더니 임상자료를 제공하는 사이트에서 무료로 받아서 연구를 했다고 알려 주었다. 그리고 이 연구는 의학 분야에서 2등을 했다.

2012년 ISEF가 Pittsburg에서 개최 되었을 때도 Brittany는 다시 출전을 했다.  같은 유방암을 Neural Network으로 진단하는 연구였는데 더 발전 시켜서 나왔고 분야는 다시 컴퓨터 사이언스로 돌아갔다.  이번에는 1등을 했다.  그 해는 내가 수학을 심사해서 어떤 토론 끝에 특상이 되지 않고 1등으로만 끝났는지 모르겠다.  아마 늘 그렇듯이 거의 한 시간의 치열한 공방전이 있었으리라 짐작한다.

몇 주 전 Phoenix에 개최된 ISEF에 이제 시니어가 된 Brittany는 마지막으로 출전을 했다.  연구 주제는 백혈병으로 바뀌었지만 역시 컴퓨터 사이언스였고 역시 다른 사람이 실험한 자료를 사용 했고 역시 1등을 했다.

Brittany는 ISEF에서 4번 수상 한 것으로 그치지 않고 같은 연구로 Intel STS에 출전하여 8등을 했다.  그녀의 Facebook을 보면 오바마 대통령에게 자신의 연구를 설명하는 장면의 사진이 있다.

그리고 Siemens Competition에도 같은 유방암 진단 연구를 가지고 출전하여 Regional Finalist가 되었다.

그리고 2012년에는 Google Science Fair에서 최고상을 받는 영광을 누렸다.  연구주제는 역시 유방암 진단이었다.

Brittany는 결국 한 연구로 4중으로 상을 받았는데 이렇게 한 연구로 2중 3중 여러 경시대회에서 상을 받는 학생은 흔하다.  각 대회의 입상자 리스트를 가지고 꼼꼼히 비교해 보면 반 정도가 2중 이상으로 수상한 것으로 나오리라 짐작한다.

다시 원 제목으로 돌아가서 “Google Science Fair에서 1등을 하는 법”은?  ISEF, STS, Siemens에서 입상하는 방법과 같다.  즉 우수한 연구를 하면 된다.  어느 대회에 출전한다는 것을 의식하지 말고 자신이 열정적으로 탐구하고 싶은 주제를 정해 깊이 깊이 연구하면 모든 대회가 다 알아주고 인정을 해 주는 것이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Copyright.gif

첫 행운의 저주. The curse of the first time luck

이 글은 새 사이트로 이사했습니다.  아래 링크로 오세요.

http://kr.isabio.com/college/application/first-time-luck/

인텔 경시대회에 나오는 에세이 주제

인텔 경시대회에 나오는 에세이 주제

By James H. Choi
http://Korean.SabioAcademy.com
원문출처

물론 연구를 해야 출전할 내용도 쓸 내용도 있지만 연구와 직접 관계가 되지 않는 기입할 내용도 많습니다.  그리고 500단어 에세이를 2개를 써야 합니다.  500단의 에세이의 주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17페이지에 있습니다.)

주제 1: Your Promise as a Scientist, Mathematician or Engineer (maximum 500 words)
Address through specific and concrete examples what characteristics you have that best demonstrate your affinity and aptitude for being a good scientist. What have you done that illustrates scientific attitude, curiosity, inventiveness, initiative? How does your experience suggest future success as a scientist, mathematician or engineer?

주제2: Major Scientific Question of the Future (maximum 500 words)
What is a major scientific question in your field whose answer you believe will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world in the next 20 years, and why? Using examples from your own experience or research, explain how might you envision addressing the question over the next 20 years.

이런 에세이 갑자기 쓰려고 하면 할 말이 없고 아는 것도 없어 제대로 나오지 않습니다.  과학을 좋아하는 자제분을 두신 학부모님들은 자제분에게 “진정한 과학자는 언제 어디서나 이런 주제로 말을 할 수 있는 지식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라고 이야기 해 주세요.

재미있게 과학에 대한 일반 지식을 얻고 과학 뉴스를 접하는 것은 Scientific American을 권합니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SpecialEvents/SpecialEvents.gif그 외에도 AP 시험 성적, SAT 1, SAT 2, ACT 시험 성적을 기입해야 하고 학교 성적표까지 보내야 하여 대입원서 쓰는 것을 방불하게 합니다  (21 페이지)  .  과학 선생님의 추천서도 받아야 하고 지도 과학자가 써야 하는 form도 있습니다.  (19, 20 페이지)

제 학생들 지금 연구결과 마무리해서 정리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그러지 않아도 대입원서 쓰느라 바쁜 시절에 이것까지 겹치니 스트레스가 심하고 몸살이 나서 결석까지 하면서도 이 연구는 마무리 하느라 고생이 심합니다.  며칠 전 같이 저녁 먹으면서 하는 말 “이런 연구는 7학년 때 시작 했어야 하는데…”   이렇게 힘들지만 재미있어서 하는 일이지라 이번 바쁜 고비 넘기면 더 연구를 지속하겠다고 합니다.  제가 봐도 정말 재미있고 흥미진진합니다.

이 Siemens, Intel 경시대회 참가를 위한 논문은 여름방학때 다 끝내 놓아야 학교 공부를 위협하지 않고 스트레스 없이 해낼 수 있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준비기간이 적어도 1년 걸리니 지금 11학년 학생들은 당장 시작을 해야 내년 이때 내놓을만한 결과를 낼 가능성이 있습니다.  7학년도 이런 대회에 관심을 가지고 주제를 찾기 이르지 않습니다.  특히 이런 교육은 학생을 들볶는 교육이 아니라 꿈을 키워주고 잠재력을 깨워주는 교육이기 때문에 학생도 재미있고 신나게 배웁니다.

과학자가 되고 싶은 학생은 꼭 이 대회참가 준비를 하세요.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Copyright.gif

카테고리:Intel STS

과학경시대회 준비기간은?

과학경시대회 준비기간은?

By James H. Choi
http://Korean.SabioAcademy.com
원문출처

제가 2011년 5월 San Jose의 ISEF에서 심사위원 하면서 일반인 공개일에 학생들을 초대하여 출전 작품을 설명했었습니다.  그 때 제일 먼저 간 곳이 바로 이 Erika Alden DeBenedicitis의 booth였습니다.

Erika 는 Intel STS, Siemens, Intel ISEF 경시대회 상을 다 수상한 경력이 있습니다.

이력서를 잘 읽어 보세요. http://debenedictis.org/erika/  언제부터 시작했는지를 유의해 보세요.

그리고 아래의 인터뷰도 보세요.  (이런 똑똑한 학생들은 “like”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설명을 할 수 있습니다.)

Intel STS에서 1등, ISEF 물리 분야에서 1등을 한 이 학생이 과학 경시대회 준비를 시작한 것은 그보다 6년 전인 2004년이었습니다.  이력서에서 보시듯이 6학년 때부터 과학경시대회에서 수상을 하면서 자라난 학생입니다.

대부분의 수상자들이 이런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니 마감일 몇 주 전에 단기 속성 과학경시대회 준비 코스를 수료하여 논문을 제출한다는 것은 무리입니다.   그래서 과학 경시대회 준비 기간은 “한평생”입니다.  과학 경시대회 준비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재미있는 것을 하다가 들고 나가서 발표를 하는 것입니다.  이런 학생은 어려서부터 이런 아버지의  http://debenedictis.org/erik/ 지도를 받으며 신나게 실험하고 놀다 보면 이런 결과를 얻게 됩니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SpecialEvents/SpecialEvents.gif이 학생처럼 6학년 때부터 Science Fair 에 참가하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을 해야 무리 없이 미소를 잃지 않고 가정의 평화를 유지하며 Intel STS, Intel ISEF에서도 수상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그 러니 부모님이 자제분에게 해 줄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교육은 과학경시대회 코스에 등록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독자적인 연구에 빠져들어갈 수 있는 기초 능력을 갖추어 주는 것입니다.  과학의 세계는 무궁무진해서 도구만 있으면 혼자 심취해서 빠져 들어가게 됩니다.  10대 학생들 차만 사주면 “차 타고 돌아다려라”라고 하지 않아도 알아서 다니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Erika와 잠시 이야기 할 기회가 있어서 어느 대학으로 진학하는지 물어 봤습니다.  MIT에도 합격 했지만 Caltech로 진학하기로 결정 했다고 했습니다.  그 당시에는 Caltech의 호수에 있는 보트가 마음에 들었다는 희안한 이유로 Caltech을 결정 했다고 제게 이야기를 해 주었는데 지금 아버지의 이력서를 보니 아버지가 Caltech 출신이군요.  영향이 있었겠지요.

Erika는 연구에 Mathematica 를 사용했습니다.   C++도 사용했습니다.

Erika외에도 ISEF에서 심사 하면서 “이 학생 똑똑하다”라고 느껴서 학생이 제 기억에 남는 경우가 있는데 HMMT 학생들 인솔하고 Harvard나 MIT로 가면 이 학생들을 다시 만납니다.  그들도 저를 기억하고 있고 한 학생은 제 이름까지 기억하여 “Hello Dr. Choi!”라고 먼저 반기는 학생도 있었습니다.  그런 때면 이런 정상을 차지하고 있는 학생들의 세계는 좁다고 느낍니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Copyright.gif

카테고리:Intel STS

인도 중국 친목 행사는 아니었습니다

인도 중국 친목 행사는 아니었습니다

By James H. Choi
http://Korean.SabioAcademy.com
원문출처

“지난 주 DC에 특별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그 행사에 초대받은 귀빈 40명중 27명의 이름을 열거해 봅니다.

Linda Zhou, Alice Wei Zhao, Lori Ying, Angela Yu-Yun Yeung, Lynnelle Lin Ye, Kevin Young Xu, Benjamin Chang Sun, Jane Yoonhae Suh, Katheryn Cheng Shi, Sunanda Sharma, Sarine Gayaneh Shahmirian, Arjun Ranganath Puranik, Raman Venkat Nelakant, Akhil Mathew, Paul Masih Das, David Chienyun Liu, Elisa Bisi Lin, Yifan Li, Lanair Amaad Lett, Ruoyi Jiang, Otana Agape Jakpor, Peter Danming Hu, Yale Wang Fan, Yuval Yaacov Calev, Levent Alpoge, John Vincenzo Capodilupo and Namrata Anand.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SpecialEvents/SpecialEvents.gif과연 어떤 모임이었을까요?  인도 중국 친목 행사는 아니었습니다.”

라고 이 글은 시작 됩니다.

위의 열거된 이름은 이번 인텔 과학 경시대회에서 finalist가 된 40명중 27명의 이름입니다.

여기에 비디오도 있습니다.

대단한 학생들입니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Copyright.gif

카테고리:Intel STS

올해 Intel STS 의 1등은 Computational Mathematics

올해 Intel STS 의 1등은 Computational Mathematics

By James H. Choi
http://Korean.SabioAcademy.com
원문출처

제가 방금 받은 미국 수학자 협회의 회지에 나온 기사입니다.

http://www.maa.org/news/ODorney_2011IntelTS.html

올해 Intel STS의 1등은 (상금 10만불) Computational Mathematics 분야의 연구에서 나왔습니다.

이 학생은 USAMO의 winner, IMO의 금메달 수상자이기도 해서 수학자협회에 경사가 났습니다.  전국 스펠링비에서도 1등을 했답니다.

이런 영광을 차지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이런 기발난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것입니다.  한데 아이디어를 떠올리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지식이 있어야 하고 기본적인 지식이 있기 위해서는 기본 코스를 배워야 합니다.  저는 Number Theory를 가르칠 때 컴퓨터를 사용하는 Number Theory를 가르치면 학생들이 더 수의 세계를 탐험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하여 그런 코스를 구상합니다.

“탐험”이라는 표현은 과장이 아니라 가장 정확한 표현입니다.  저 자신도 학생의 연구를 멘토하다보면 나오는 결과에 대해 감탄하고 신비해 하고 더 알고 싶어지게 됩니다.  계산기로 수치 연산하는 것과는 차원이 달라서 컴퓨터로 수의 성질을 연구하는 것은 재미있고 무궁무진합니다.

컴퓨터를 사용하여 수의 세계를 탐험하는 것은 어린 시절 자전거가 생기면 동네 골목 다 다녀보는 정도가 아니라 헬리콥터가 생기는 것이 더 적절한 표현이 되겠습니다.  지금 6학년 학생도 Mathematica를 잘 배우고 있는데 (10학년도 있는 반에서도 전혀 눌리지 않습니다.) Number Theory와 Mathematica를 같이 가르치면 학생들이 정말 소시적부터 헬리콥터를 타고 다니며 수의 세계를 탐험하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탐험하고 다니다 보면 땅에서는 보이지 않던 이상한고 신기한 지형 같은 것을 발견할 것이고 그것을 더 상세히 보고 실험을 해 보면 이런 영광스러운 결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SpecialEvents/SpecialEvents.gif다시 돌아가서 이 1등을 한 학생은 home school로 어머니께 배웠고 아버지는 San Francisco의 BART operator 랍니다.

그리고 수상을 한 이 연구는 Stanford의 Brian Conrad 교수님의 멘토링을 받아 했답니다.  정상을 노리한 학생과 학부모님은 “어느 SAT  학원이 좋아요?”가 아닌 어떤 분야의 연구로 신나게 연구하여 이런 두각을 나타내고 최고 대학에 합격할 것인지를 생각하셔야 합니다.

출처: http://albanyareamathcircle.blogspot.com/2011/03/congratulations-to-evan-odorney.html

원문:

Evan says the person who’s had the most influence on his scientific career is his mother, Jennifer, who home-schools him. His dad, Michael, is a BART operator.

His Intel prize is the result of research he did after Stanford University professor Brian Conrad invited him to tackle a problem regarding the approximation of square roots.

“After mulling the problem over in my head for nearly a year,” he wrote in his Intel application, “I began generating and studying large amounts of computer data.” He then describes manipulating formulas and observing patterns in the computer’s calculations, and in the end, he came up with “an unexpectedly simple” formula. Well, maybe for him.

“A deep, lifelong fascination with the patterns of numbers,” Evan wrote, “was my main source of inspiration throughout.”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Copyright.gif

카테고리:Intel STS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