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학 캠퍼스 투어 > 대학 캠퍼스 방문 3: 가족끼리 가는 방법

대학 캠퍼스 방문 3: 가족끼리 가는 방법

대학 캠퍼스 방문 3: 가족끼리 가는 방법

By James H. Choi
http://Korean.SabioAcademy.com
원문출처

투어 그룹에 참가하지 않아도 가족끼리 캠퍼스 방문을 하고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제가 본 미국 가족들은 거의 다 가족 단위로 오기 때문에 (즉 부모 중 적어도 한 명이 왔기 때문에) 캠퍼스 투어 하는 사람들을 보면 반에서 3분의 2가 어른들입니다.  캠퍼스 투어를 하면 말 그대로 캠퍼스 구경을 하는 것이고 그와 겸해 info session이라 하여 학교측에서 설명해 주는 학교에 대한 정보를 받습니다.  가족 단위로 갈 때는 예약이 필요 없는데 그래도 몇 시에 투어와 info session이 있는지 알아야 제대로 맞추어 갈 수가 있습니다.  각 대학마다 web page 에 들어가셔서 Admission으로 가셔서 거기에서 campus visit 이나 그와 비슷한 말로 된 부분을 찾아 들어가시면 됩니다. 

한데 제 경험으로는 부모님이 미국 대입제도에 대해 통달하고 계시지 않은 한 가족단위로 가는 것 보다는 교육전문가와 가는 것이 얻는 것이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https://i2.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SpecialEvents/SpecialEvents.gif1. 우선 비용에 그렇게 큰 차이가 없습니다.  여러 대학을 방문할 경우 일일이 호텔 다 예약하는 번거로움과 운전하는 피로함을 감안하면 이 단체 투어를 따라가는 것이 마음 편하고 여행 목적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저는 단체 여행을 철저히 피하고 혼자 다니는 것을 선호하는 타입이지만 이번 여행만은 따라가기 잘 했다고 생각합니다.

2. 그리고 제가 따라갔던 미주교육신문 Ivy Tour 는 찾아가는 학교에 대한 비디오를 도착 전에 이렇게 (왼쪽 사진) 버스 안에서 보여주어 학생들을 준비 시켰습니다.  때로는 이 비디오에서 나오는 내용과 학교측에서 발표하는 내용에 차이가 있기도 한데 그러면 질문을 할 수 있고 더 확실히 알 수 있게 됩니다.  학교측에서 말하는 것은 흠 잡히지 않도록 완곡하게 일반인을 위해서 알려 주는 것인데 학생에 따라 해당 사항이 있고 해당되지 않는 사항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중간 50%의 SAT 점수 범위를 이야기 해 줄 때 동양인은 그보다 더 높아야 하는 점은 절대로 학교측에서 이야기 해 주지 않습니다. 

3. 투어가 끝나고 호텔로 가는 길에, 또는 다음 학교로 옮기는 도중에 이런 보충 설명을 듣고 더 정확한 현실을 알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왼쪽은 글로벌교육신문 Kevin Lee발행인)  특히 여러 대학을 방문하면 내용이 혼동되기 시작하는데 각 대학 비교 차트를 사용해 기록하면 다른 점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됩니다.  아무 대학도 이런 비교 차트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4. Kevin Lee 발행인은 저녁때도 밤 늦도록 학부형님들을 위해 왼쪽에 보시는 것처럼 컨설팅까지 제공하시는 열정을 보이셔서 제가 감탄했습니다.  이 Ivy Tour 에 방문하는 모든 분에게 항상 제공되는 것인지는 모르겠는데 이런 컨설팅을 덤으로 받으실 수 있으면 운이 좋으신 것입니다.

5. 그리고 가족 단위로 갈 때는 쉽게 할 수 없는 것이 그 대학의 재학생과 대화의 기회를 마련하는 것인데 제가 따라간 투어에서는 여러 대학에 재학생과의 대화 시간이 있었습니다.  비록 위험한 조언이 예고 없이 날라와서 저를 긴장시키지만 이 똑똑한 선배들로부터 대학의 속사정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은 좋은 기회입니다.  대입을 준비하는 학생과 재학생 선배의 배경이 같으면 같을 수록 더 도움이 됩니다.

신나게 놀 생각으로 이 투어에 참여했던 학생들은 버스 속에서 까지 입학 정보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야 해서 입이 나왔지만 자신의 장래를 생각해 정보를 얻으려는 학생들과 학부형님에게는 이런 교육 전문인이 인솔하는 투어에서 가장 확실한 정보를 얻어 갈 것 입니다.  참고로 제 학생 하나는 수학 선생님과 함께 투어가는 불운 때문에 버스 속에서 틈나면 Calculus 문제를 저와 함께 풀며 높은 스트레스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6. 이번 투어에 참가한 학생들 중 서로 모르는 학생이 많았는데 이틀 정도 지나니 서로 어울리기 시작해 1주일이 지나니 다들 자연스럽게 섞이고 사이 좋은 친구가 되었습니다.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것 역시 단체여행에서 얻는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https://i1.wp.com/dl.dropbox.com/u/6378458/Column/Info/Korean/Copyright.gif

  1. 댓글이 없습니다.
  1. No trackbacks yet.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